HOME

SPEAKERS

Seungwan Sohn

MBA
In-country Representative, VP Sales & Marketing Intuitive Surgical Korea, Ltd.

Abstract

Healthcare is becoming a more and more challenging problem worldwide, largely due to aging population and cost pressures.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s solving some of those problems by integrating IT, robotics and biotechnology. Da Vinci robot-assisted surgical systems, considered an example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have advanced minimally invasive surgery (MIS) in areas where conventional approaches could not achieve safer and more efficacious outcomes. Is robot-assisted surgery just a fad or is it here to stay? What are the directions surgeries could be better?
Under the mission to make surgery more effective, less invasive and easier on surgeons, patients and their families, da Vinci surgical system was born by the marriage of robotics and minimally invasive surgery (MIS) in late 1990s. Unlike laparoscopic surgery, da Vinci provided superior vision, dexterity and intuitive control and accelerated the adoption of MIS. Da Vinci has reduced pain, blood loss, hospital stays, peri- and post-operative complications, conversions to open surgery, while achieving better cancer control and patient’s quality of life. As a result, 85% of prostatectomies and about 70% of malignant hysterectomies in the US is done by da Vinci. Da Vinci surgery is also growing fast in general surgery and other areas.
We believe that surgery can be still better by improving the access to the target anatomy, the vision, the instruments, and the training. To achieve these goals, we need collaboration with medical professionals and scientists of various fields.

전 세계에서 인구 고령화와 비용 증가로 인해 보건의료는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IT, 로봇, 바이오 기술을 통합하는 4차 산업혁명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다빈치 로봇수술 시스템은 4차 산업혁명의 한 사례로 여겨지며, 기존의 수술방법으로는 달성하지 못한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결과를 달성해 왔다. 로봇수술은 유행에 그칠 것인가, 아니면 앞으로도 지속될 것인가? 수술의 효과를 향상시키기 위한 발전 방향은 무엇인가?
의사, 환자와 그 가족들을 위해 더 효과적이고, 침습을 줄이며, 더 쉬운 수술을 구현한다는 사명 하에 1990년대 후반에 로봇기술과 최소침습수술법(minimally invasive surgery, MIS)이 만나 다빈치 로봇수술 시스템이 태동했다. 기존의 복강경 수술법과 달리 다빈치는 통증, 출혈량, 재원일수, 수술 전/후 합병증, 개복 전환률 등을 줄여 왔으며, 암 수술에 있어서 암의 근치적 제거와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왔다. 그 결과, 미국의 경우 전립선 수술의 85%, 악성 자궁절제 수술의 70%까지 다빈치로 시행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다빈치는 이제 외과와 다른 영역의 수술에서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수술 목표까지의 접근(access), 수술 시야(vision), 수술용 기구(instruments), 교육훈련(training) 분야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더 나은 수술이 가능할 것이다.

Biographical Information

Seungwan Sohn is In-country Representative and VP Sales & Marketing of Intuitive Surgical Korea, a fully-owned subsidiary of Intuitive Surgical with its headquarters in Sunnyvale, California. Prior to Intuitive, Seungwan served as Director of Strategic Planning and Director of Marketing Strategy at Samsung Medison, a subsidiary of Samsung Electronics specializing in healthcare and medical equipment. He also worked as Marketing Director of Stryker Korea & ASEAN. Seungwan spent about nine years in management consulting through KPMG, IBM’s GBS Division, Nemo Partners and Watson Wyatt (now Willis Towers Watson).
Seungwan holds an MBA from Kellogg School of Management at Northwestern University, USA, and a master of science in biochemistry and a bachelor of science in chemistry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Seungwan was awarded a Letter of Commendation from President Moon, in June 2017, recognized for his contribution to trade promotion and the foreign direct investment into Korea.

손승완 대표는 미국 캘리포니아 서니베일에 본사를 둔 Intuitive Surgical의 자회사인 Intuitive Surgical Korea의 한국 대표이자 영업 및 마케팅 담당 부사장을 역임하고 있다. 이전에는 삼성전자의 건강 관리/의료 장비 전문 자회사인 삼성 메디슨의 전략 기획이사 및 마케팅 전략 담당 이사로 재직했다.
Stryker Korea & ASEAN의 마케팅 이사로도 일했으며, KPMG, IBM의 GBS 사업부, Nemo Partners 및 Watson Wyatt (현재 Willis Towers Watson) 등에서 9년여간 경영 컨설팅을 수행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Northwestern University)의 켈로그 경영대학(Kellogg School of Management)에서 MBA를 취득했으며, 서울대 화학과 생화학 석사, 화학 학사 학위를 갖고 있다.
손 대표는 무역 진흥과 외국인 직접 투자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 6월,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Back